취업레시피
HOME > 취업 레시피
글씨확대 글씨축소
제목 산업 고도화로 일자리 ‘반토막’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6-07-12 09:08:33 조회수     736

 

산업 고도화로 일자리 ‘반토막’

 

 

청년실업 원인·해결책… 새로운 산업영역 생겨도  ‘맞춤 인재’ 길러내지 못해  

 

 전문가들은 청년실업 문제는 최근의 경기불황보다 산업구조적 변화에서 기인한다고 분석하고 있다. 산업 고도화에 따라 ‘효율성’이 높아질수록 일자리는 줄어들 수밖에 없다는 것이다. 물론 새로운 산업영역에서 신규 일자리도 생기지만 우리 교육제도는 그에 맞는 인재를 길러내지 못한다는 지적도 나온다.
 
기업들은 올해도 사람을 덜 뽑는다. 지난 9일 한국경영자총협회가 336개 기업을 대상으로 실시한 조사에 따르면 기업들의 올해 신규인력 채용규모는 지난해에 비해 4.4% 감소할 것으로 전망됐다.
 
문제는 기업들이 우려하는 경기침체가 일시적 상황이 아니라는 점이다. 이미 한국 산업은 고도화를 거치면서 저성장이 일상화되는 단계로 진입했고, 산업 효율화도 동시에 진행되면서 사람을 필요로 하는 일은 계속 줄고 있다. LG경제연구원 김형주 연구위원은 “과거에는 산업규모의 확장 속도가 효율화 속도를 앞질렀기 때문에 일자리의 총량은 늘어났다”며 “두 속도가 역전된 지금 상황에서는 일자리가 줄어들 수밖에 없는 구조”라고 진단했다.

일자리가 줄면 청년들이 가장 먼저 타격을 받게 된다. 미래를 불투명하게 내다보는 기업들은 검증된 인력을 선호하게 된다. 경험 없는 신규 구직자들은 고용시장에서 뒤로 밀린다. 이미 취직한 사람들이 불경기에 회사를 그만두는 모험을 택하지도 않는다. 우리보다 일찍 저성장의 늪에 빠진 일본에서는 이미 1990년대부터 ‘청년 취직빙하기’라는 말이 나왔다. 

기업이 보유한 사내유보금을 일자리 창출에 적극 투자해야 한다는 지적도 나온다. 지난해 말 기준으로 30대 대규모기업집단에 속하는 269개사의 사내유보금은 754조원에 이른다. 일각에서는 “이 중 1%만 투자해도 수십만개의 일자리가 새롭게 생길 수 있다”며 기업의 사회적 책무를 강조한다. 반면 기업들은 새로운 성장동력이 보이지 않는 상황에서 무턱대고 투자할 수는 없다는 입장이다. 

청년들이 노려볼 시장은 신규 산업영역에서 창출되는 새로운 일자리다. 그러나 이마저도 녹록지 않다. 대학을 비롯한 우리나라 교육정책이 고속성장 시절 필요로 하던 인재상에 여전히 머물러 있기 때문이다. 김 연구위원은 “IT 열풍이 몰아치면 각 대학이 컴퓨터 프로그램 코딩하는 인력들만 찍어내는 식”이라고 지적했다. 이런 산업과 교육 간 미스매치 상황은 신산업 활력 저하→일자리 감소라는 악순환으로 이어진다.

원인만큼 다양한 대안이 제시되고 있지만 속 시원한 답은 없다. 경총이 지난해 7월 실시한 ‘청년고용 제약요인 인식 실태조사’에서 학계 및 전문가들은 ‘서비스산업 등 고용창출 여력이 큰 산업 육성’을 가장 시급한 과제로 꼽았다. 일각에서는 해외에서 인기가 높은 국내 30, 40대 전문인력의 해외 취업을 적극 장려하고 그 자리를 청년 신규인력으로 대체하자는 아이디어도 제기된다. 

(국민일보 2016.06.23)
 

 



 
닉네임



이전글이 없습니다.  
2030 ‘청년 백수’ 최고치... 2015-09-09
글씨확대 글씨축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