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레시피
HOME > 취업 레시피
글씨확대 글씨축소
제목 시간선택제 도입 효과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4-10-20 10:00:16 조회수     1434

시간선택제 도입기업 75% “인력난 해소, 생산성 향상 효과 거둬”

- 대한상의 조사... 대기업(78%), 중소기업(73%) 모두 만족
- 도입이유 : ‘피크타임 업무분산’(51%), ‘장시간근로 단축’(19%), ‘신규직무 도입’(11%)

시간선택제 일자리를 도입한 기업 10곳 중 7곳이 인력난 해소, 생산성 향상 등의 효과를 거두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대한상공회의소(회장 박용만)는 최근 시간선택제 일자리를 도입하고 있는 기업 72개사를 대상으로 시간선택제 일자리 활용에 대한 효과를 물은 결과, 응답기업의 75.0%가 ‘시간선택제 일자리를 활용해 피크타임 인력난 해소, 생산성 향상, 근로자 만족도 제고 등의 효과를 거뒀다’고 답했다. ‘별다른 효과가 없다’는 기업은 25.0%에 그쳤다.

기업규모별로는 대기업(77.8%)과 중소기업(73.3%) 모두 70%가 넘는 기업이 시간선택제 일자리에 만족감을 나타냈으며, 업종별로는 서비스업(79.2%)이 제조업(65.2%)보다 효과를 본 기업이 많았다.

시간선택제 일자리는 교육·육아 등의 필요에 의해 근로자가 전일제 근로자(8시간)보다 짧은 시간을 근무하며 임금은 근무시간에 비례하여 받고, 최저임금·사회보험 등은 정규직과 동일하게 보장받는 일자리를 말한다.

정부는 고용률 70%를 달성하기 위해 시간선택제 일자리 정책을 추진하고 있으며, 제도를 도입한 기업에 인건비의 50%를 1년간 지원하고 있다.

시간선택제 일자리를 도입한 기업들은 그 이유로 ‘피크타임 업무 분산’(50.5%)를 가장 많이 꼽은 가운데 ‘장시간 근로 단축‘(19.4%), ‘신규 시간제직무 개발’(10.7%), ‘고령층 숙련근로자 활용’(8.7%), ’여성의 일·가정 양립 지원‘(6.8%) 등을 차례로 꼽았다.

또한 이들 기업에서 일하고 있는 시간선택제 근로자들의 주당 근로시간은 ‘25시간 미만’(49.1%)이 가장 많았고, ‘30시간 이하’(35.6%), ‘30시간 초과’(15.3%) 순으로 조사돼 시간선택제가 근로자의 일·가정 양립부담 완화에 도움을 줄 것으로 나타났다.

대한상의가 시간선택제 일자리를 도입하지 않은 기업 197개사에게 향후 시간선택제를 도입할 의향이 있는지를 묻자 25.4%만이 ‘도입을 검토하겠다’고 답했고, 74.6%의 기업은 ‘도입할 의향이 없다’고 답했다.

시간선택제 일자리를 도입하지 않겠다는 기업들은 그 이유로 ‘적합 직무를 찾기 어렵다’(43.7%)를 가장 많이 꼽았고, 이어 ‘업무연속성 저하 및 다른 업무와 협조 곤란’(35.5%), ‘근무체계 개선, 직무 재설계 등 노하우 부족’(8.6%) 등을 우려했다.

 
닉네임



임금피크제, 고령자 고용과 청년 신규채용 늘리는 것으로 나타나 2015-07-06
중장년층 고용종합 대책 발표 2014-09-30
글씨확대 글씨축소